이런~! 넘어졌는데 손목을 다치셨다구요?! > 건강칼럼

본문 바로가기


SUNCHEON HANA

커뮤니티

건강칼럼

SUNCHEON HANA

이런~! 넘어졌는데 손목을 다치셨다구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하나병원
댓글 0건 조회 584회 작성일 21-12-22 08:40

본문

안녕하세요


순천하나병원입니다~^.^


비가 오고나서 날씨가 갑자기 많이 추워졌네요. 겨울이 시작되나 봅니다. 으~ 추워~


눈이 내린 다음날 가장 붐비는 곳은 자동차 정비소와 정형외과라는 말이 있습니다. 


겨울은 춥고 바닥이 미끄럽다보니 '골절' 이 많은 계절이기 때문입니다.


빙판길에 넘어져 척추 뼈나 엉덩이 관절, 손목 관절이 부러지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겨울철 산행이나 스키 등으로 인대 및 근육이 손상되는 환자가 여름보다 훨씬 많습니다.


넘어지지 않더라도 겨울철에는 야외 활동과 신체 활동이 감소해 몸이 둔해지고 관절이 


굳어 있게 되다 보니 조금만 활동해도 평소 불편했던 관절염 증상들이 악화되거나 


근육에 무리가 많이 가서 정형외과를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끄러져 발생하기 쉬운 손목 골절 중 주상골 골절에 대해 알아 보려 합니다.



주상골 골절



주상골 골절은 무엇일까요?


주상골은 손목의 "수근골"을 구성하는 여덟 개의 뼈 중 하나로 수근골은 팔뚝에 가까운 부분 (근위열) 과 


손에 가까운 부분 (원위열)의 두 열의 뼈로 되어있습니다. 주상골은 두 열에 걸쳐 있어 독특합니다(그림 1). 


이는 상해 시 또 다른 위험성을 야기하며, 수근골 골절 중에 가장 흔한 유형입니다.


08dc57923c299d3d1c7417bef434606b_1638841870_0917.JPG
 




주상골 골절은 어떻게 발생할까요?



주상골 골절은 손이 펼쳐진 채 떨어지면서 가장 흔히 발생합니다. 전형적으로 초기에는 통증이 있으나


수 일 또는 수 주 후에 통증이 감소하기도 하고 타박상은 드물고 붓기도 별로 없습니다. 변형도 없기 때문에


이 손상을 갖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손목이 삐었다고만 잘못 생각하여 진단이 늦어지게 됩니다. 


주상골 골절이 있는지 아예 모르거나 수개월 혹은 수년 후까지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흔합니다. 




진단



주상골 골절은 손목의 방사선 촬영으로 가장 흔하게 진단되나 골절이 전위된 경우 일주일 이내 찍은 방사선에는


골절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비전위 주상골 골절은 X선 촬영에서 "음성"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염좌"로 잘못 진단될 수 있고


그러므로 주상골 위에 (손목의 엄지손가락 쪽의 움푹 파인곳, "코담배갑(snuffbox)") 직접적으로 중요한 압통이 나타나면


주상골 골절을 의심하거나 부목을 해야 합니다 (그림 2). 



08dc57923c299d3d1c7417bef434606b_1638841589_6293.JPG
 


환자는 2주 후에 다시 평가하여 만일 여전히 주상골 골절이 의심되면 이 때 X선 사진에서 골절면에서의 뼈의 변화 때문에


골절이 나타날 것이며 부목을 하고 2주를 기다리는 것은 상당히 힘들겠지만 X선 사진에서 여전히 음성으로 나오고 임상 검사에서


여전히 의심된다면 CT스캔, 골스캔, MRI와 같은 좀더 정밀한 (그리고 비싼) 영상기법이 이용될 수 있습니다.




치료



만일 비전위 골절의 경우 깁스로 고정시켜 치료해야 하고 깁스는 일반적으로 전완부, 수부, 엄지손가락 그리고 때때로 처음 고정 시는


팔꿈치를 감쌉니다. 골절은 6주 정도에 치료될 수 있지만 종종 치료가 지연될 수 있으며 지연의 이유 중 하나는 주상골의 각 부분에 


혈액 공급이 다양하기 때문이고, 골절은 뼈의 혈액 공급을 중단시키고 치료를 어렵게 합니다. 뼈의 일부는 혈액 공급의 소실로 골절 후


괴사될 수 있으며 특히 전완부와 가장 가까운 근위 세 번째 부분에서 흔합니다. 만일 골절이 이 부분에 있다면 또는 조금 벗어난 경우 


수술이 추천되며 수술은 나사나 핀을 넣어 골절을 고정시키며 종종 뼈의 치료를 위해 뼈 이식을 하기도 합니다 (그림 3). 


때로 장기간 깁스를 피하기 위해 나사 고정 수술이 추천 됩니다. 


08dc57923c299d3d1c7417bef434606b_1638841906_1571.JPG



합병증



불유합 : 만일 주상골 골절이 인지되지 못하면 치료를 못할 것이며 때때로 치료를 해도 불충분한 혈액 공급 때문에 유합이 안 될 수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골편의 비정상적 운동과 허탈로 손목의 비정상적 배열이나 차후의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만일 관절염 이전에 발견된다면


수술로 주상골 치료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무혈성 괴사 : 주상골의 일부는 혈액공급의 부족으로 괴사되며 이는 골의 허탈이나 차후 관절염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또 다시 만일 관절염이


나타나지 않으면 골에 순환을 복원하는 수술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외상 후 관절염 : 만일 이미 관절염이 진행되었다면 변형된 골의 제거나 손목 관절의 부분적 또는 완전한 유합술과 같은 구제술이 필요 할 것입니다. 



이제 손을 집고 넘어진 후에 손목 운동시 부담을 느끼면서 손목 근위부에 가벼운 통증을 지속적으로 느낄 경우나, 


그 통증의 기간이 오래 되었을 경우에는 꼭 저희 순천하나병원에서 진료 받으시길 바랍니다~!^^


08dc57923c299d3d1c7417bef434606b_1638842074_3104.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전라남도 순천시 팔마로 215(덕암동) | 대표전화 : 061)740-8800 | 팩스 : 061)740-8804 | 사업자번호 416-10-57390 / 대표자 : 송준영

COPYRIGHT © 순천하나병원. ALL RIGHTS RESERVED.